푸룬주스 공복 아닐 때? 혈당 조절에 굿! 푸룬주스 효과 높이는 법!

푸룬주스 공복 아닐 때 먹으면 푸룬주스 효과가 감소할 수는 있어요. 원칙적으로는 공복에 먹는 것이 가장 효과가 좋죠. 하지만 푸룬주스는 공복에 먹으면 혈당을 높이기 때문에 당뇨 환자는 조심해야 합니다. 푸른주스 효과 높이는 방법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푸룬주스 효과

푸룬이란 자두의 일종입니다. 푸른 안에는 ‘소르비톨’이라는 당알코올이 들어있는데 이 물질은 장에서 소화흡수가 되지 않고 대장으로 직행하여 설사를 유발하는 특징이 있어요. 푸룬주스란 이러한 특징을 이용하여 변비에 도움을 주는 것입니다.

푸룬주스는 한 번에 1컵(200mL)을 하루 2번(아침, 취침 전) 먹으면 효과가 있어요. 보통 복용하면 그다음 날 아침에 효과가 나타나게 되며 심한 변비가 아니라면 2~3일 안에 효과가 나타납니다.


푸룬주스 공복 아닐 때

푸룬주스는 왜 공복에 복용해야 할까요?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푸룬에 들어있는 ‘소르비톨’은 소화가 되지 않기 때문에 공복 아닐 때 복용할 경우 소화가 잘 안 되게 됩니다.

또한 ‘소르비톨’성분이 대장까지 직행하여 설사를 유발해야 하는데 함께 먹은 음식물 때문에 천천히 움직이며 효과가 떨어지는 것이죠.

하지만 푸룬주스는 180mL에 225kcal라는 높은 열량을 가지고 있습니다. 공복에 복용할 경우 급격하게 혈당을 높이게 되죠. 일반적으로 건강한 사람이라면 문제가 없지만, 당뇨병이 있거나 초기 당뇨 환자의 경우 매우 치명적입니다. 변비를 고치려다 더 심한 병을 얻게 되는 것이죠.


푸룬주스 효과 높이는 방법

당뇨가 있어서 푸룬주스를 공복에 먹을 수 없는 분이나 하루 2컵씩 먹어도 효과가 없는 분들을 위해 푸룬주스 효과 높이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 1. 푸룬주스 섭취 횟수를 3번으로 증가시킨다..
    가장 먼저 할 수 있는 것은 하루 2번 먹던 것을 하루 3번(아침, 점심, 취침 전)으로 증량하는 것입니다. 보통 하루 2번씩 일주일을 먹어도 효과가 없으면 3번으로 증량하는 것이 푸룬주스의 섭취방법입니다.
  • 2. 건자두와 함께 먹는다.
    아침 공복에 푸룬주스를 먹을 때 건자두 3~4알을 함께 먹으면 효과가 올라갑니다. 푸룬주스나 건자두나 같은 성분이지만 건자두를 씹는 행위 자체가 침을 분비하고 소화기관을 활성화 시켜 변비에 훨씬 도움이 됩니다.
  • 3. 다른 변비약과 함께 먹는다.
    시중에 판매하는 변비약의 종류는 팽창성 완화제, 연변하제, 삼투성 하제, 자극성 하제 이렇게 총 4가지입니다. 이 중에서 푸룬주스는 ‘삼투성 하제’로 마그밀, 듀파락과 같은 작용을 하는 것이죠. 이때 같은 종류인 삼투성 하제가 아닌 다른 종류의 변비약과 함께 먹는다면 훨씬 효과가 좋습니다. (효과가 좋다는 대부분의 변비약은 2가지 이상의 종류가 섞여 있습니다.)
  • 4. 차전자피와 함께 먹는다.
    위에서 언급한 4가지 변비약 중 푸룬주스와 가장 궁합이 좋은 것은 ‘팽창성 완화제’입니다. 이 팽창성 완화제의 대표적인 음식은 바로 ‘차전자피’로 푸룬주스 1컵에 차전자피 가루 1숟갈을 섞어 먹으면 2가지 종류의 변비약을 먹는 것이기 때문에 매우 효과가 좋습니다.




다양한 변비약 종류

  • 팽창성 완화제
    장내 수분을 흡수하여 변의 부피를 크게 만든다.
    ex) 차전자피
  • 연변하제
    변의 표면장력을 감소시켜 변을 부드럽게 만든다.
    ex) 도큐세이트염
  • 삼투성 하제
    장관내 삼투압을 증가시켜 대장 내부로 수분을 끓어들여 변을 부드럽게 만든다.
    ex) 수산화 마그네슘(마그밀), 락툴로오스(듀파락)
  • 자극성 하제
    장 점막을 자극하여 대장 근육을 수축시켜 배변을 돕는다.
    ex) 비사코딜, 센노사이드




정리

푸룬주스 공복 아닐 때 먹으면 효과가 감소할 수 있어요. 하지만 혈당을 천천히 높여 당뇨 환자에게는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혈당조절을 해야 하는 분이라면 꼭 식후에 복용하세요. 대신 푸룬주스에 차전자피를 섞어서 먹든 다른 변비약과 함께 복용하는 방법을 선택해보세요. 변비와 건강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입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