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찌거기같은 분비물. 칸디다성질염 자연치유 가능할까?

두부 찌꺼기 같은 분비물이 나온다면 칸디다성 질염입니다. 곰팡이균이기 때문에 칸디다성 질염 자연치유는 힘들어요. 약국에서도 질정이 구매 가능하니 방치하지 말고 꼭 치료를 해주세요. 칸디다에 대해서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칸디다균

칸디다균은 우리 몸 여기저기에 존재하는 정상 균총의 한 종류로 평소에는 아무런 문제도 일으키지 않지만, 면역력이 약해지면 질병을 일으키는 특징이 있습니다. 이 칸디다균이 입에서 문제를 일으키면 아구창, 발에서 문제를 일으키면 무좀 그리고 질에서 문제를 일으키면 칸디다 질염이 되는 것이죠.

칸디다성 질염에 걸려 복부통증을 호소하고 있는 여성



칸디다성 질염

칸디다성 질염은 여성의 75%는 한 번쯤 경험하는 매우 흔한 질염입니다.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칸디다 질염은 면역력이 약해졌을 때 질병을 일으킨다는 특징이 있어요. 그렇기 때문에 면역력이 약한 약 10%의 여성은 만성적으로 자주 재발하여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칸디다성 질염을 일으키는 다양한 원인

  • 스트레스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르티솔 호르몬이 분비되는데 이것이 당의 일종인 글리코겐을 합성합니다.
  • 알칼리성 세정제 사용
    칸디다균은 알칼리 환경에서 번식이 활발해집니다.
  • 경구피임약 복용
    칸디다는 에스트로겐이 증가하면 번식이 활발해집니다.
  • 탄수화물 섭취
    칸디다균은 당을 매우 좋아합니다.
  • 당뇨
  • 항생제 장기복용
  • 습한 환경
  • 꽉 끼는 청바지, 레깅스 등


두부 찌꺼기 같은 분비물

칸디다 질염의 가장 큰 특징은 라코타 치즈 또는 두부 찌꺼기 같은 하얗고, 몽글몽글하며 끈적끈적한 분비물이 나오는 것입니다. 칸디다 질염이 있는 환자의 질에는 이러한 하얀색 찌꺼기가 여기저기에 붙어있으며 냉을 통해 나오는 것으로 냄새는 별로 나지 않습니다. 냉이 많은 여성의 경우 초록색 빛을 띠기도 합니다.

칸디다 질염의 또 다른 증상은 극심한 가려움입니다. 칸디다균은 무좀을 일으키는 곰팡이균입니다. 발에 생긴 무좀도 가려운데 예민한 질에 걸렸기 때문에 매우 심한 가려움증을 호소하게 되죠. 또한, 부종, 성교통, 찌릿찌릿한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칸디다성 질염 자연치유

가려움이 심하지 않고 약간의 냉이 나오는 경우에는 어느 정도의 면역력 관리만 해줘도 자연치유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칸디다균은 바이오 필름이라는 보호막을 만들어 스스로를 보호하며 번식하기 때문에 방치할 경우 증상이 악화될 수 있습니다. 칸디다성 질염이 생겼다면 이미 면역력이 약해졌다는 뜻이니 자연치유를 기대하기보다는 병원이나 약국에 방문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칸디다성 질염의 치유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항진균 성분이 있는 질정이나 먹는 약을 사용하는 것이죠.

질정의 경우 약국에서도 구매할 수 있으며 1정씩 1주일만 사용하면 치료할 수 있습니다. 먹는 약의 경우 병원에 방문해서 처방전을 받아야 하지만 3~4일 정도만 먹으며 치료할 수 있습니다.

칸디다균은 일반 곰팡이균과는 다르기 때문에 꼭 칸디다 전용 항진균제를 사용해야 합니다.

*칸디다성 질염은 성 매개성 질환이 아니므로 파트너와 동시 치료를 할 필요는 없습니다.


칸디다성 질염 재발 방지

칸디다성 질염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아랫부분이 습해지는 것을 피하고 유산균이나 질 전용 유산균을 복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관계 후에 바디 클렌져가 아닌 약산성 질 전용 세정제를 이용하여 씻는 것이 좋습니다. (남성의 쿠퍼액은 약 알칼리성이기 때문에 관계 후에는 칸디다 질염에 취약한 상태가 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면역력을 증가시키는 것입니다. 꾸준한 운동을 하며 잠도 충분히 자고 몸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이 중요합니다. 무엇보다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마무리

두부찌꺼기같은 분비물이 나온다면 자연치유를 기대하기보다는 빨리 약국이나 병원으로 달려가세요. 칸디다성 질염은 1주일이면 치료가 가능한 간단한 질병이니 방치해서 병을 키우는 것은 멍청한 짓입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