괄사 부작용! 치료가 아닌 중국의 민간요법입니다!

괄사 부작용 생각보다 심각합니다. 피부가 얇아지고, 예민해지는 것은 물론 오히려 쳐지고 비대칭이 올 수 있죠. California 주립대 cheatham 교수의 논문에서 빨개지고 보라색 멍이 드는 것은 치료가 아닌 질병이라고 언급하였습니다.


괄사 효과

문지르기만 하면 피부에 탄력이 생기고 혈액순환 증진으로 혈색까지 좋아진다고 홍보하며 수많은 괄사 기구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제품들은 보통 강하면 강할수록 시원하고 효과가 좋다고 홍보를 하고 있죠.

이런 괄사는 물리치료에서 사용하는 ‘근막치료’의 일종입니다. 도구를 이용하여 근육과 근막을 자극하고 풀어주는 것이죠. 또한, 림프를 풀어줌으로써 혈액순환을 증진하고 노폐물을 제거하는 ‘림프 마사지’의 효과도 있습니다.

  • 근막 치료
  • 림프 마사지



괄사 부작용

‘근막치료’와 ‘림프 마사지’의 효과가 있다고는 하지만 괄사는 그 외에 수많은 부작용을 가지고 있습니다. 세계적으로 괄사가 유행을 하자 California 주립대 cheatham 교수님은 근막치료가 과학적으로 근거가 있는지에 대해 논문을 발표하였습니다.

괄사 마사지를 하면 피부가 빨개지고 보라색으로 멍이 드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것은 연부조직을 자극하여 모세혈관이 터졌기 때문입니다. 논문에서는 이렇게 모세혈관이 터지는 것은 치료 근거가 없기 때문에 절대로 멀리 해야 한다고 언급하였습니다.

보라색 멍이 든다는 것은 절대로 치료의 과정이 될 수 없습니다. 의학사전에서는 이런 것을 질병으로 분류하고 있죠.

그러면 괄사로 인해서 어떠한 부작용이 생길 수 있는지 알려드리겠습니다.


1. 피부가 예민해진다.

피부가 좋아지기 위해서는 피부의 열을 빼야 한다는 점 다 알고 계시죠? 하지만 괄사를 하게 되면 마찰열로 인해서 피부 온도가 올라가게 됩니다. 이러한 온도 상승은 당연하게도 피부를 상하게 하고 예민하게 만들게 됩니다.

특히나 로션이나 오일을 이용하여 괄사를 할 경우 온도가 상승한 피부에 화학물질이 더해져 더욱 예민해질 수 있죠.


2. 살이 처진다.

괄사는 살이 탱글탱글하고 탄력이 생기기로 유명하지만 잘못된 괄사는 오히려 피부가 쳐지게 됩니다. 지방과 다르게 근육은 자극에 의해 부피가 커졌다 작아지는 것이 가능합니다. 괄사 마사지를 하면 근육과 근막을 자극하고 풀어져서 얼굴이 작아지고 탄력이 생기는 효과가 생길 수 있죠.

하지만 자극이 강해지면 근육이 풀어지는 것을 넘어 미세하게 파열되기 시작합니다. 물론 근육이 파열돼도 일주일 정도면 회복이 됩니다. 하지만 매일 괄사를 시행할 경우 근육 파열이 축적되게 되고 살이 처지게 되는것이죠.

특히 피부 회복력이 감소하는 30대 이상은 절대로 주의해야 합니다.


괄사 부작용
3. 피부가 얇아진다.

괄사를 시행하면 알게 모르게 모세혈관이 터질 수밖에 없습니다. 미세혈관이 터지면 혈액을 통한 영양과 산소공급이 줄어들어 세포들은 위축하게 됩니다. 특히나 몸의 가장 바깥에 있는 피부 세포들이 위축됩니다.

한두 번이야 큰 상관이 없겠지만 이러한 과정이 반복되다 보면 자연스럽게 피부가 얇아지고 탄력 없게 변하게 되는 것입니다.


4. 비대칭.

보통 오른쪽 얼굴은 왼손을 이용하고 왼쪽 얼굴은 오른손을 이용하여 시행하시죠? 그런데 사람은 오른손과 왼손의 힘이 달라 힘 조절을 한다고 해도 차이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괄사를 시행하면 모세혈관, 근육 등이 파열될 수 있다고 언급했죠? 괄사를 시행하면 양쪽 손의 힘차이 때문에 오른쪽과 왼쪽 얼굴에서 파열되는 모세혈관과 근육의 양이 차이가 나게 됩니다.

이 역시도 하루 이틀쯤이야 큰 차이가 없겠지만 이러한 과정이 반복될수록 양쪽 얼굴이 비대칭으로 변하게 되는 것입니다.


정리

괄사는 치료요법이 아닌 중국의 민간요법입니다. 물론 민간요법이라고 하더라도 근육을 풀어주고 림프를 순환시킨다는 효과가 있죠. 하지만 모세혈관과 근육이 파열된다는 너무나 큰 괄사 부작용 있습니다. 괄사를 시행할 때에는 최대한 살살 시행해야 하며 최대 5분을 넘지 말아야 합니다. 피부가 빨갛게 되고 멍이 드는 순간 당신의 피부는 망가지고있는것입니다.

<함께 보면 좋은 글>